경찰ㆍ성주 주민, 사드 심야 충돌

반대 주민 강제해산 과정 부상자도... 중국 반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 추가배치가 예정된 7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경찰이 사드배치 반대 집회 참가자들을 해산시키고 있다. 성주=연합뉴스



국방부가 7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잔여 발사대 4기를 경북 성주 주한미군 기지에 반입키로 했다.



이에 따라 2014년 사드의 한반도 배치 필요성이 처음 제기된 지 3년 3개월 만에 사드 1개 포대 장비의 배치가 완료된다.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거쳐야 하는 만큼 임시 배치 형식이지만 사드가 배치 완료 즉시 정상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사드 배치를 반대해 온 지역 주민과의 충돌은 물론 중국의 거센 반발도 불가피하다.

국방부는 6일 “고도화하는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내일 성주 미군기지에 사드 발사대 4기를 추가로 임시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드 발사대 2기와 교전통제소, 탐지레이더가 임시로 배치돼 있는 성주 골프장에 경북 왜관 주한미군 기지에 보관 중인 발사대 4기를 반입해 발사대 6기로 구성되는 1개 포대를 완비하겠다는 계획이다. 주한미군이 3월 6일 사드 발사대 2기를 C-17 수송기에 싣고 오산 기지에 도착한 지 6개월 만에 성주 기지 반입이 완료되는 것이다.

국방부는 사드 기지 전체 부지를 대상으로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한 다음, 사드의 최종 배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그러나 주한미군은 사드 1개 포대로서의 완전성을 갖추게 됨에 따라 조만간 정상 가동을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사드 추가 배치에 즉각 반발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6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 측은 한미가 중국 등 지역 국가의 안전 이익과 우려를 존중해 즉각 유관 배치 과정을 중단하고 유관 설비를 철수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성주 주민들도 사드 추가 배치 소식에 트럭 등을 동원해 도로를 봉쇄하는 등 반발했다. 경찰이 7일 0시부터 소송리 마을회관 앞에서 시위 중인 주민 400여명에 대한 강제해산에 나서자 곳곳에서 몸싸움이 벌어지는 등 밤새 충돌을 빚었다.

여야 정치권은 “적절한 대응”이라며 오랜만에 한 목소리를 냈다. 다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긍정 평가와 함께 ‘임시 배치’임을 상기시키며 주민 설득에 초점을 맞춘 반면, 야당은 “환영한다”는 입장과 동시에 문재인 정부가 그 동안 오락가락하는 행보를 보여 배치가 늦어졌다는 지적을 내놨다.

권경성 기자
[email protected]








6일 오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열린 사드배치 반대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성주=연합뉴스


작성일 2018-04-07 21:10:07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