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끝뉴스] 정부출범 100일… 靑 참모진이 바라본 문 대통령

“문 대통령, 업무파악 탁월해 보고 때 긴장돼”


참여정부 5년 경험ㆍ언론보도 직접 챙기기도


현안에 대한 자신감이 각종 개혁추진의 동력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초청 오찬 및 간담회에 입장하며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에게 보고 하러 갈 때면 한껏 긴장한다. 거의 모든 현안을 담당 참모보다 훨씬 잘 파악하고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100일 남짓 청와대에서 함께 일한 참모들의 공통된 평가다. 참모들과 관계에서 수평적인 문 대통령이 업무에 있어서는 웬만해선 빈틈을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인수위원회 없이 출범한 문재인 정부가 각종 개혁정책을 과감하게 추진하는 배경을 이러한 점에서 찾는 이들이 많다. 문 대통령의 현안파악 능력과 자신감이 개혁추진의 든든한 동력이라는 것이다.

참모들이 혀를 내두르는 부분은 문 대통령의 꼼꼼한 현안 지시다. 21일 문 대통령이 ‘살충제 계란’ 파동과 관련해 산란계 노계에 안전대책 마련을 지시한 게 대표적인 사례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당시 국무회의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게 산란계 노계 비중이 얼마나 되는지 묻고 육계로 반출되는 산란계 노계에 대한 대책을 세우라 지시했다”고 밝혔다. 산란계 노계는 살충제에 접했을 가능성이 있어 식용으로 반출되면 위험하다. 하지만 그 비중이 전체 육계의 3.5%에 불과해 일반인은 물론 전문가들도 파악하기 어려운데, 문 대통령이 직접 챙기고 나선 것이다.

참모진 사이에서는 문 대통령이 6월 한미 정상회담과 7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보여준 노련함도 화제다.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거친 악수로 유명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환하게 웃으며 악수하는 여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진 G20 정상회담에서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스트롱맨’들을 줄줄이 만나 한반도 정책에 대한 지지를 이끌어냈다.








그림 2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7 기획재정부, 공정거래위원회, 금융위원회 핵심정책 토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의 현안파악 능력과 노련함은 참여정부에서의 참모 생활에서 비롯됐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문 대통령은 참여정부에서 민정수석과 시민사회수석을 거쳐 비서실장을 맡았다. 거의 5년 내내 노무현 대통령 곁에서 현안을 보고하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조치를 취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대통령이 어떤 보고가 올라오면 어떤 과정과 절차로 자기에게 왔는지 알고 있기 때문에 대화가 빠르다”며 “참여정부 경험뿐 아니라 대선 재수를 하며 경험을 쌓으면서 보다 현안을 보는 시각을 넓힌 것 같다”고 평가했다.

뿐만 아니라 문 대통령은 매일 신문을 꼼꼼하게 읽고 방송 뉴스를 접하며 현안을 직접 파악하는 부지런함을 갖췄다. 문 대통령이 22일 5ㆍ18 광주 민주화운동 진상조사와 관련한 특별조사 지시와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복지 정책에 대한 ‘산타클로스’ 비판 발언은 모두 참모진의 보고에 앞서 대통령이 직접 챙긴 사안이다.

검찰개혁, 탈원전 정책, 복지강화, 경제 민주화 등 정치ㆍ경제ㆍ사회를 아우르며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되는 개혁정책도 문 대통령의 경험과 자신감에서 비롯됐다는 평가다. 참여정부에서 아쉬운 평가를 받았던 부동산 대책과 관련 김수현 사회수석이 “부동산 실패, 반복 없다”고 자신한 데서도 청와대의 기류를 읽을 수 있다. 다만 야권 등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의 자신감이 만기친람으로 흐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기영 순천대 교수의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임명 등은 문 대통령의 의지가 강해 과학계와 국민 우려를 과소평가했다는 지적이다.

정지용 기자[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4-05 11:55:10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