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문 대통령 '한반도 운전자론'에 "헛소리"








청와대는 북한이 26일 오전 강원도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발사체는 "개량된 300mm 방사포(대구경 다연장포·Multiple Rocket Launcher)로 추정되나, 정확한 특성과 재원에 대해서는 군 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5년 10일 오후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300㎜ 신형 방사포가 공개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주도권을 쥔다는 이른바 '한반도 운전자론'에 대해 "헛소리"라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제 푼수도 모르는 가소로운 대화의 조건 타령'이란 제목의 논평에서 "남조선은 운전석이니 뭐니 하며 처지에 어울리지도 않는 헛소리를 하기보다는 차라리 자기 몸값에 맞는 의자에 앉아 입을 다물고 있는 것이 훨씬 더 현명한 처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최근 남조선당국의 집권자는 여러 기회에 북의 추가적인 핵·미사일도발 중단이 대화의 조건"이라며 "그것이 실행되는 조건하에 특사를 보내는것도 충분히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걸 보면 트럼프패들이 얼마전 조미대화의 3대조건으로 내놓은 '핵시험중단·탄도미사일시험발사중지·도발적언행중단'이나 박근혜가 내놓았던 '선(先)비핵화'궤변과 다를게 하나도 없다"며 "말하자면 선임자들의 친미굴종과 예속, 동족대결의 바통을 이어받은 현 남조선당국의 속성과 태생적한계를 그대로 보여주는것이라고 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더 가소로운 것은 남조선당국이 북핵문제해결의 진전을 대화의 조건으로 내세우다 못해 북핵문제해결을 위한 특사파견 설까지 돌리고 있다"며 "핵문제는 철저히 우리와 미국사이의 문제이며 미국의 반공화국적대시정책과 핵공갈 위협이 지속되는 한 해결될 수 없다는데 대해선 온 세상이 다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미 천명했지만 우리의 핵억제력은 그 어떤 대화나 협상탁에 올려놓고 논의할 흥정물이 아니다"라며 "특히 우리가 남조선과 핵문제를 논하는 일은 추호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남조선당국은 사대매국과 동족대결의 수렁판에서 허우적거리다가 비참한 파멸의 구렁텅이에 처박힌 박근혜역도의 말로가 결코 남의 일이 아니라는것을 명심해야 한다"며 "북남대화가 열리는가 열리지 못하는가 하는것은 전적으로 남조선당국의 태도여하에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작성일 2018-04-06 01:04:42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