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당사태후 첫 등판' 김무성 "劉가 정치 바로잡을 수 있어"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이 6일 당 소속 의원들의 탈당 사태 이후 처음으로 유승민 후보에 대한 지원에 나섰다.

바른정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에서 유승민 대통령 후보 지원유세를 통해 "대한민국의 썩은 정치를 바로잡아야 한다"며 "유승민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바로잡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 경제가 굉장히 안 좋은데 대통령은 경제를 잘 알고 내수경제를 호전시킬 수 있는 경제전문가가 돼야 한다"면서 "주요 5당 후보 중 경제전문가는 유승민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또 "국정운영에 제일 중요한 것은 안보를 튼튼하게 하는 일"이라며 "유승민 후보는 국회 국방위원을 8년 동안 했고 국방위원장도 역임한 바 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안보전문가 유승민을 대통령으로 만들어 청년들이 북한의 핵 폭탄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지지를 재차 호소했다.

앞서 바른정당내 김무성 의원과 가까운 인사들은 지난 2일 탈당, 자유한국당에 복당을 신청했다.

뉴스1

작성일 2017-10-11 17:05:06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