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투표율 오후 4시 '67.1%'…호남권 전역 '70%'대 돌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9일 오후 4시 제19대 대통령선거의 투표율이 67.1%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번 대선 총 선거인 수 4천247만9천710명 가운데 2천852만2천484명이 투표를 마쳤다. 여기에는 지난 4∼5일 실시된 사전투표(투표율 26.1%)를 비롯해 거소투표·재외선거·선상투표 결과가 반영됐다.








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강원 춘천시 봄내초교 강당에 설치된 투표소에서 시민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는 2012년 18대 대선 같은 시간대 투표율 65.2%보다 1.9%포인트 높은 수치다. 선관위는 1997년 15대, 2002년 16대, 2007년 17대 등 이전 대선에서는 오후 4시 현재 투표율을 집계하지 않았다. 다만 이번 대선의 이 시간 투표율은 17대 대선 때의 오후 5시까지 투표율 57.6%뿐만 아니라 최종투표율인 63.0%도 넘어선 수치이다.








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강원 춘천시 봄내초교 강당에 설치된 투표소에서 한 시민이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선관위는 현 추세를 근거로 최종투표율이 18대 대선 때보다는 확실히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궐위선거로 실시됨에 따라 역대 대선 보다 투표 시간이 두 시간 길어진 만큼 80%대 진입에도 큰 무리가 없을 것이란 전망이다. 이 시간까지 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광주(72.9%)였고 이어 세종(71.6%), 전남(71.4%), 전북(71.3%) 등이 70%대를 돌파하며 뒤를 이었다. 전반적으로 호남의 투표율이 높았다.

가장 낮은 곳은 제주(63.1%)였고, 다음으로 충남(63.6%), 충북(65.1%), 인천(65.0%), 부산(65.2%), 강원(65.4%), 대구(65.5%) 등의 순이었다.

부동층이 밀집한 서울의 68.2%였고, 경기는 66.8%였다.

오전 6시 개시한 투표는 오후 8시까지 전국 1만3천542개 투표소에서 진행되며, 유권자들은 신분증을 지참하고 주민등록지 관할 투표소에 가서 투표하면 된다.

중앙선관위가 홈페이지에 공식 발표하는 시간대별 투표율은 250개 시·군·구선관위에서 취합된 투표 현황을 기준으로 한다.

연합뉴스

작성일 2017-10-11 17:05:11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