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ㆍ바른정당 고개 드는 통합론








주승용 국민의당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 부대표단 및 주요 당직자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email protected]



‘포스트 대선’ 정국에서 정계개편의 키로 주목되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에서 통합론이 나왔다.



그러나 당장은 양당 모두에서 시기상조라는 의견도 적지 않아 현실화하기는 쉽지 않다.

먼저 불을 댕긴 건 국민의당이다. 주승용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2일 기자들과 만나 “바른정당과 통합 가능성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통합에) 안철수 전 대표도 공감하고 있다”며 “두 당이 통합해 60석 정도가 되면 국회에서 캐스팅 보트를 쥘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정체성도 비슷하다”고도 했다.

논란이 되자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주호영 권한대행은 “대선이 끝난 지 며칠 안 된 마당에 인위적인 통합 논의는 시기상조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다”면서도 “정치는 가능성의 예술이니 여지를 완전히 끊을 필요는 없다는 분들도 있다”고 당내 여론을 설명했다. 주승용 권한대행의 발언이 알려진 이후 양 당의 권한대행과 원내 수석부대표들이 회동한 사실도 공개했다. 주호영 권한대행은 “주승용 권한대행이 사견을 전제로 밝히긴 했지만, 당내 여러 의원들이 통합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는 얘기를 전했다”고 설명했다.

주호영 권한대행은 그러나 “제 개인적인 생각은 이념과 정책이 비슷하다 하더라도 통일 정책이나 안보관 등 극복해야 할 차이도 적지 않아 쉬운 일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양당 물밑에선 대선 기간에 안철수 국민의당ㆍ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의 단일화 논의가 이뤄졌으나, 후보 본인들의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양당 관계자들은 “국민의당의 지지기반인 호남의 여론, 안보관의 차이 등도 무시 못할 걸림돌”이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당장은 쉽지 않더라도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두 당의 통합을 비롯한 정계개편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정치권 관계자는 “국민의당에선 호남 의원들의 더불어민주당 이탈이, 바른정당에선 추가 탈당이 변수”라며 “두 당의 정치적 위상이 흔들리게 되면 다시 통합론이 제기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만간 있을 양당의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 선출 과정에서 통합론에 불이 붙을 가능성도 있다.

김지은 기자 [email protected] 성지원 인턴기자(고려대 사회학과 4)

작성일 2017-10-13 15:43:27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