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바른정당 탈당파 복당·친박 징계해제 용인키로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바른정당 탈당파와 친박 핵심 인사들의 징계 해제를 최종 승인한다고 밝히고 있다. 오대근 기자 [email protected]




자유한국당이 12일 바른정당 탈당파 복당ㆍ친박 핵심3인방의 징계 해제를 최종 결정했다. 대선기간 홍준표 후보가 ‘당무우선권’을 활용해 긴급 조치했으나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재론에 부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 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당의 대승적 단합과 새 출발, 그리고 제1야당으로서의 책무에 충실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복당이 최종 승인된 의원들은 바른정당을 선도 탈당한 이은재 의원을 비롯해, 김재경·이군현·권성동·김성태·김학용·박순자·여상규·이진복·홍문표·홍일표·장제원·박성중 의원이다.

당 관계자는 “대선 기간 홍 후보의 결정으로 이미 당적 정리는 모두 끝났던 상태”라며 “차기 당권을 노리고 있는 정 권한대행이 당내 친박계 여론을 의식해 정치적으로 문제를 삼았다가 최종 수용한 것으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김지은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3 15:43:27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