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대 출신 부총리, 첫 여성 외교장관… 文 대통령의 파격 인선

경제ㆍ외교 내각 및 靑 참모 인선


경제부총리 후보자 김동연


외교장관 후보자 강경화


靑 안보실장 정의용ㆍ정책실장 장하성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김광두


외교안보특보 홍석현ㆍ문정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실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후보자 등 일부 내각과 청와대 참모진 인선을 발표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에 김동연(60) 아주대 총장을,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강경화(62) 유엔 사무총장 정책특보를 각각 지명했다.



김 후보자는 정통 경제관료로선 드물게 ‘고졸 신화’의 대표적 인물이고, 강 후보자는 사상 첫 여성 외교부 수장으로 발탁됐다는 점에서 예상을 깬 참신한 인사라는 평가가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경제부총리와 외교부장관 인사를 직접 발표했다. 아울러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정의용(71) 전 주제네바대표부 대사, 청와대 정책실장에 장하성(64) 고려대 교수를 각각 임명했다. 또 대통령 직속기구인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에 김광두(70) 서강대 석좌교수, 대통령 통일ㆍ외교ㆍ안보 특별보좌관에 홍석현(68) 한반도포럼 이사장과 문정인(66) 연세대 명예특임교수를 각각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김 부총리 후보자에 대해 “기획예산처와 기획재정부의 요직을 두루 거치면서 경제에 대한 거시적 통찰력과 조정능력이 검증된 유능한 경제관료란 점에서 경제부총리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와 개인적인 인연은 없지만, 청계천 판자집 소년가장에서 출발해 기재부 차관과 국무조정실장까지 역임한 분으로 누구보다 서민의 어려움을 공감할 수 있는 분”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강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2006년부터 유엔에서 활동하며 국제 외교 무대에서 쌓은 전문성과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이 시기의 민감한 외교 현안을 슬기롭게 헤쳐나갈 적임자”라고 소개했다. 또 “강 후보자는 비(非)외무고시 출신의 외교부 첫 여성국장과 한국 여성 중 유엔 최고위직에 임명되는 등 외교 분야에서 우리나라 최초ㆍ최고 여성이란 수식어가 따라다닌 외교 전문가로, 내각 구성에서 성 평등이란 관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정책실장과 국가안보실장 임명을 끝으로 청와대 참모진에 대한 인선을 사실상 마무리지었다. 문 대통령은 장하성 정책실장에 대해 “과거 재벌ㆍ대기업 중심 경제 패러다임에서 벗어나 사람과 중소기업 중심으로 경제ㆍ사회 정책을 변화시켜 경제민주화와 소득주도 성장, 국민성장을 함께 추진할 최고의 적임자”라고 소개했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에 대해선 “확고한 안보정신과 함께 외교적 능력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적임자라 판단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초기 청와대 참모와 내각에 신선한 인사를 잇따라 발탁하면서 새 정부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인선에 대해 "전율이 느껴지는 감동의 인선”이라 평했고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이 너무 잘하신다. 이런 태풍은 나라를 위해 오래 가면 좋겠다”고 썼다.

한편 문 대통령은 공석인 법무부차관에 이금로(51) 인천지검장, 대검 차장에 봉욱(51) 서울동부지검장, 청와대 법무비서관에 김형연(51) 전 서울고등법원 판사를 각각 임명했다.

김회경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0 18:14:12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