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北도발 땐 강력 제재… 인도적 지원은 계속 돼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새벽 귀국… 청문회 준비 착수



강경화(62)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25일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 후보자는 이날 새벽 뉴욕발 대한항공 여객기편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질문에 “인도적 지원은 인간이 고통받는 데 대해 해야 하는 인류 보편의 가치이기에 정치적 고려와는 별도로 해야 한다”며 “그것이 유엔의 원칙이고 그렇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강 후보자는 북한의 거듭된 탄도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서는 “추가 도발이 있으면 더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 후보자는 자신이 ‘북핵 외교’ 경험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 “북핵은 한반도의 문제만이 아니라 국제사회의 문제이기에 유엔에서도 여러 번 다뤄졌다”며 “(김대중 정부 시절) 대통령 통역을 3년간 맡았을 때 북핵이 큰 이슈여서 관찰하고 배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에 대한 입장을 질문 받자 “현안에 대해서는 공부를 더 해야 한다”며 피해갔다.

강 후보자는 이어 자녀 이중국적 문제와 위장전입 사실에 대해 “청문회에서 소상히 말씀드리겠다”고만 답했다. 자신이 외교장관 내정 사실을 통보받은 시점에 대해선 “일주일 전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비(非) 외무고시 출신으로 외교부 국제기구국장을 지낸 강 후보자는 2006년 코피 아난 당시 유엔 사무총장 재직 말기에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실(OHCHR) 부판무관이 됐고, 2011년부터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부대표로 활동했다. 이후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의 사무차장보 겸 부조정관, 구테흐스 사무총장 당선인 유엔 사무 인수팀장에 이어 최근까지 뉴욕 유엔 본부에서 사무총장 정책특보로 활동했다.

강 후보자가 청문 절차를 거쳐 외교부장관에 정식 임명되면 70년 외교부 역사의 첫 여성 외교부장관이 된다. 이날 인천공항에는 강 후보자의 입국을 취재하기 위해 수십명의 취재진이 자리해 한국 첫 여성 외교장관' 후보자에 대한 큰 관심을 보였다.

짙은 남색 계열 바지 정장 차림을 한 강 후보자는 자신을 기다리던 외교부 간부들과 취재진을 향해 웃음을 보이는 등 여유 있는 표정으로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부터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 근처 사무실에서 청문회 준비에 들어간다.

연합뉴스

작성일 2018-01-12 11:59:51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