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홍주 전 주미대사 별세

노태우정부 시절 남북한 유엔 동시가입과 북방정책에 기여하며 1980년대 말~90년대 초 한국 외교의 핵심으로 활약한 현홍주 전 주미대사가 27일 별세했다.



향년 77세.

고인은 검사(고등고시 사법과 16회) 출신으로, 1980년 안기부 1차장에 발탁된 뒤 85년 민정당 소속 12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87년 대선 당시 노태우 후보의 대외 홍보를, 취임 후에는 미국 방문 때 통역을 맡았다. 이후 주유엔대표부 대사(90년)와 주미대사(91~93년)를 거치며 “유엔 동시가입을 토대로 북방외교에 힘을 쏟으라”는 노 전 대통령의 임무를 충실히 수행한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93년 변호사로 개업했고 2013년 국립외교원 석좌교수에 위촉됐다. 유족은 부인 문영혜씨와 아들 준용(LG유플러스 전무)ㆍ제용(케이에어항공 본부장)씨, 딸 정원(김앤장법률사무소 변호사)씨, 사위 정우용(뉴욕 홀리스틱케어 원장)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발인은 30일 오전7시30분. (02)3010-2230.

작성일 2018-01-13 11:54:06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