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이낙연 인준 총력 설득… 한국당 “부적격” 고수


◆청문보고서 채택 합의


한국당 빼도 의결정족수는 채워


민주당 “야당 찾아가 협치 노력”



◆강경한 한국당 속내는


“장관 후보자들 더 문제”


당내 결속 다지고 야성 강화



우원식, 저녁에 정우택 찾아 설득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30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채 여야 간사단 회의를 열어 31일 이 후보자 인사청문심사경과보고서를 채택하기로 의결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간사인 김광수 의원,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윤후덕 의원, 바른정당 간사인 김용태 의원. 배우한 기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인준안)의 원만한 처리를 위해 야권을 다각도로 설득하고 나섰다.



국민의당의 협조로 인준안의 의결정족수는 확보돼 다급한 처지는 아니지만, 앞으로도 줄줄이 공직 후보자들의 인준 절차가 남아있기 때문이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더 큰 문제는 다음 후보자들”이라며 벼르고 있는 상황이다.

이 후보자의 인준안 처리를 하루 앞둔 30일 민주당 지도부는 몸을 낮추고 한국당에 협조를 호소했다. 107석을 보유한 한국당이 인준안 표결에 불참하거나 반대하더라도, 민주당(120석)에 국민의당(40석), 정의당(6석)을 합하면 재적의원(299석) 과반 출석에, 출석의원 과반 찬성인 의결정족수는 충분히 채울 것으로 보인다. 보수 야당인 바른정당(20석)은 표결에는 참여하되 반대하기로 당론을 정했지만, 대세에는 지장이 없다. 그러나 새 정부 첫 공직 후보자의 인준안부터 파행을 빚게 되는 건 부담이다. 자칫 잘못하면 남은 인사청문 정국 내내 여야 관계가 급속히 냉각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야당 대표와 의원님들이 계신 곳 어디든 찾아가 설득하겠다”고 말한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실제로 오후 8시쯤 한국당 원내대표실을 방문, 20여분간 정우택 원내대표를 만났다. 우 원내대표는“반대를 하더라도 일단 내일 본회의장에 들어와 표결에 동참해달라”고 설득했으나 정 원내대표는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긴급 소집한 원내대책회의에서도 전날 의원총회에서의 ‘인준 부적격’ 결의를 재확인하며 강경 기류를 유지했다. 한국당은 민주당이 인준안 처리를 강행할 경우엔 ‘반대 시위’를 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다. 정 원내대표는 회의 뒤 “초대 총리를 제1야당의 강한 반대에도 임명을 강행할지 여부는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지만 그 후 일어날 사태의 책임도 정부에 있다”고 엄포를 놓았다. 인준안 표결 참여 여부에 대해선 “간부들과 계속 고민하고 논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당내 토론회 모두발언에서도 그는 “공약과 현실이 따로라는 주장은 비상식, 비원칙에 꼼수”라며 “거기다 인준이 정치화됐다고 야당에 책임을 넘기는 건 나만 옳다는 독선적 발상”이라고 비난했다. 국민의당을 향해서도 “민주당 2중대의 길을 갈 것이냐”고 따졌다.

한국당이 이 같은 태도를 고수하는 배경에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결격 사유가 더 심각하다는 판단이 깔려있다. 한 당직자는 “남은 인사청문회도 줄줄이 험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에선 오히려 이 같은 당 밖의 ‘전선’을 구실로, 내부 결속을 다지고 잃었던 야성도 회복하는 계기로 만들자는 기류도 있다.

한국당의 거부로 결국 이날 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특위는 한국당을 뺀 채 여야 간사단 회의를 열어 인사청문 심사경과보고서를 31일 의결하기로 했다. 여당 간사인 윤후덕 민주당 의원은 “내일 오전 인사청문특위 전체회의를 열어 적격ㆍ부적격 의견을 종합해 청문보고서를 채택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김지은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3 11:54:10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